콘텐츠목차

김천 봉곡사 명부전 목조지장삼존상 및 시왕상
메타데이터
항목 ID GC03201913
한자 金泉鳳谷寺冥府殿木造地藏三尊像-十王像
영어공식명칭 The Stone Sakyamuni Buddha Statues of Daeungjeon Hall of Bonggoksa Temple, Gimcheon
영어음역 Gimcheon Bonggoksa Myeongbujeon Mokjojijangsamjonsang Mit Siwangsang
분야 종교/불교,문화유산/유형 유산
유형 유물/불상
지역 경상북도 김천시 대덕면 조룡리 881
시대 조선/조선 후기
집필자 김봉숙
[상세정보]
메타데이터 상세정보
제작 1690년연표보기
문화재 지정 2008년 4월 28일연표보기
현 소장처 경상북도 김천시 대덕면 조룡리 881 지도보기
성격 불상
재질 나무
문화재 지정 번호 경상북도 유형문화재 제405호

[정의]

경상북도 김천시 대덕면 조룡리 봉곡사에 있는 조선 후기 목조 불상.

[형태]

김천 봉곡사 명부전 목조지장삼존상 및 시왕상은 지장보살좌상(地藏菩薩坐像)을 중심으로 좌우에 시립(侍立)한 무독귀왕(無毒鬼王)과 도명존자(道明尊者)의 지장보살 삼존상(三尊像) 및 의자상(倚子像)인 10구의 시왕(十王)과 입상(立像)인 녹사(綠事) 2구, 판관(判官) 2구, 인왕(仁王) 2구 등 도합 19구로 구성되어 있다.

지장보살좌상은 최근에 금칠을 다시 입혔고 시왕상과 그 권속(眷屬)들도 전면적으로 다시 색칠한 것으로 보인다. 지장보살좌상은 승려 머리에 엄지와 중지를 마주한 손 모양을 하고 있다. 도명존자는 입상의 젊은 승려 모습으로 합장을 하고 있다. 무독귀왕은 관(冠)을 쓰고 홀(笏)을 들었다.

[특징]

『봉곡사중수사적(鳳谷寺重修事蹟)』에 의하면 1690년에 제작된 것으로 기록되어 있다. 명부전을 중건하면서 새롭게 제작하여 봉안한 것으로 추정된다.

[의의와 평가]

17세기 중·후반에 성행한 조선 후기의 지장계 불상으로 현존하는 지장 삼존상 가운데 연대가 오래된 작품에 속한다. 19구 일괄하여 2008년 4월 28일 유형문화재 제405호로 지정되었다.

[참고문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