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목차

메타데이터
항목 ID GC03200635
한자 金泉釜項支署望樓
영어공식명칭 Observation Tower of Buhang Police Substation at Gimcheon
영어음역 Gimcheon Buhangjiseo Mangnu
영어의미역 The Watch Tower of Buhang Police Station in Gimcheon
분야 역사/근현대,문화유산/유형 유산
유형 유적/건물
지역 경상북도 김천시 부항면 사등리 684
시대 현대/현대
집필자 이주림
[상세정보]
메타데이터 상세정보
조성|건립 1950년연표보기
문화재 지정 2008월 10월 1일연표보기
현 소재지 경상북도 김천시 부항면 사등리 684 지도보기
성격 방어시설|망루
크기(높이, 길이, 둘레) 7m
면적 13.3㎡
소유자 경찰청
문화재 지정 번호 등록문화재 제405호

[정의]

경상북도 김천시 부항면 사등리에 있는 6·25 전쟁의 유적지.

[개설]

1951년 1월 지리산(智異山)과 삼도봉(三道峰)을 거점으로 활동하던 북한군이 밤 11시 경부터 습격해오자 부항 주민 20여 명이 의용 경찰대를 자청하고 경찰과 함께 북한군과 새벽까지 싸웠다. 이때 경찰과 마을 사람 5명이 목숨을 잃었다.

[건립 경위]

6·25 전쟁 직후 북한의 침투를 막기 위해 부항면 지역 주민들과 경찰이 함께 콘크리트로 화기 진지 용도의 김천 부항지서 망루를 만들었다.

[위치]

김천 부항지서 망루김천시 부항면 사등리 684번지에 있으며, 지방도 903호선이 지나고 있는 부항면 보건지소와 부항파출소 뒤에 있다.

[형태]

높이 7m, 폭[하부] 3.7m, 폭[상부] 3.1m 규모의 사각형 망루이다. 김천 부항지서 망루는 6·25전쟁 당시 유일하게 사각형으로 축조된 콘크리트 건물이다.

[현황]

김천 부항지서 망루는 축조 당시 양철 지붕을 비롯하여 종과 사이렌은 없어지고 콘크리트 구조물만 남아 부항파출소 뒤에 방치되어 있었다. 그 뒤 칠곡군의 왜관철교 등 5곳과 더불어 6·25 전쟁 관련 유적지로는 처음으로 2008년 10월 1일 등록문화재 제405호로 지정되었다.

[의의와 평가]

현대 역사의 흔적을 볼 수 있는 문화재이며, 6·25 전쟁과 관련한 문화재로 공식 등록된 6곳 중의 하나로 보존 가치가 있다. 6·25 전쟁 때 경찰이 운용한 망루로서는 거의 유일하게 남아 있는 유적이며, 이 지역에서의 민·경 합동 전투 상황을 이해할 수 있는 중요한 자료이다.

[참고문헌]
  • 문화재지리정보시스템(http://gis.cha.go.kr/)
  • 문화재청(http://www.cha.go.kr/)
  • 두산백과사전 두피디아(http://www.dooped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