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목차

갱시기
메타데이터
항목 ID GC03201526
영어음역 Gaengsigi
영어의미역 Gaeng Gruel
이칭/별칭 갱죽,갱생이죽,개양죽,개양시기,갱식(羹食)
분야 생활·민속/생활
유형 음식물/음식물
지역 경상북도 김천시
시대 조선/조선
집필자 윤옥현
[상세정보]
메타데이터 상세정보
성격 향토 음식
재료 찬밥|김치|콩나물|고구마|멸치|다시마|물|실파|소금|간장
계절 겨울

[정의]

경상북도 김천 지역에서 여러 가지 나물로 만든 국에 밥을 넣어 끓인 향토 음식.

[개설]

예로부터 가난한 시절에 추운 겨울을 날 수 있도록 돕는 구황 음식으로 경상도 김천 지역의 향토 음식으로 전해져 오고 있다.

[연원 및 변천]

갱은 제상에 올라오는 갱(羹)인 것으로 여겨진다. 갱시기는 갱식에서 나온 말이며 갱죽이라고도 한다. 제상에 올리는 무 같은 채소와 고기를 넣어 오래 끓인 국에서 유래된 듯하며 물이나 국에 찬밥을 넣고 끓어서 만든 죽이다. 쌀알을 넣어 끓이는 죽과 달리 한번 밥이 된 것을 다시 끓이는 점이 특징이다. 가난한 시절 허기를 채워주었던 소박한 음식으로 이제는 별미가 되어 옛 추억을 떠올리며 즐기는 서민들의 먹을거리로 변천하였다.

[만드는 법]

멸치와 다시마 우려 낸 국물에 콩나물을 넣고 센 불에서 뚜껑을 덮고 끓인다. 송송 썬 김치와 고구마를 냄비에 넣고 한 소큼 끓으면 찬밥을 넣어 퍼질 때까지 뭉근한 불에서 끓인다. 실파를 어슷하게 썰어 넣고 소금, 간장으로 간을 맞춘다. 먹다 남은 찬밥을 이용할 때 밥을 너무 많이 넣으면 끓은 다음 밥이 불어서 국물이 없어지므로 밥은 적게 넣고 국물이 있게 한다. 반찬은 따로 필요 없으며 동치미 국물과 잘 어울린다.

[생활 민속적 관련 사항]

김치죽[밥에 김치를 넣고 끓인 죽]을 김천 방언으로 개양죽 또는 개양시기라 했다. 이것이 변하여 갱시기로 변한 것으로 보인다.

[참고문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