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목차

김천 직지사 석조약사여래좌상
메타데이터
항목 ID GC03200554
한자 金泉直指寺石造藥師如來坐像
영어공식명칭 Seated stone Bhaisaiyanguru buddha at Jikjisa Temple, Gimcheon
영어음역 Gimcheon Jikjisa seokjoyaksayeoraejwasang
영어의미역 Sitting Stone Statue of the Healing Buddha at Jikjisa Temple in Gimcheon
이칭/별칭 직지사 약사여래상,직지사 약사여래좌상,직지사 석조약사여래좌상
분야 종교/불교,문화유산/유형 유산
유형 유물/불상
지역 경상북도 김천시 대항면 운수리 216
시대 고대/남북국 시대/통일 신라
집필자 김봉숙
[상세정보]
메타데이터 상세정보
문화재 지정 1963년 1월 21일연표보기
제작 9세기경
현 소장처 경상북도 김천시 대항면 운수리 216 지도보기
출토|발견지 경상북도 김천시 대항면 운수리 216 지도보기
성격 불상
재질 화강암
크기(높이) 128㎝[높이]|161㎝[광배 높이]
소유자 직지사
관리자 직지사
문화재 지정 번호 보물 제319호

[정의]

경상북도 김천시 대항면 운수리에 있는 통일 신라 시대 석조 불상.

[개설]

김천 직지사 석조약사여래좌상은 통일 신라 후반인 9세기경에 만들어진 것으로 직지사 경내에서 출토되었다. 1955년 국보 제475호로 지정되었다가 1963년 국보와 보물을 구분하면서 1월 21일 보물 제319호로 지정되었다. 현재 직지성보박물관에 소장되어 있다.

[형태]

김천 직지사 석조약사여래좌상은 불상 높이 128㎝, 광배 높이 161㎝, 너비 102㎝이다. 하나의 화강암에 광배와 불상을 함께 조각하였는데 대좌는 전하지 않고 사각형의 판석 위에 놓여 있다. 머리는 백발[素髮]이고 큼직한 육계[肉髻: 부처의 정수리에 상투처럼 우뚝 솟아오른 혹과 같은 것]가 표현되었다. 육계는 9세기 불상의 특징을 반영하듯 유난히 크게 솟아 있으나 얼굴은 심하게 마멸되어 표정을 알 수 없다.

목에는 삼도[三道: 불교에서 깨달음에 이르는 3가지 수행단계를 이르는 용어]가 선명하게 표현되어 있고 오른쪽 어깨는 깨어졌으며 허리는 잘록하게 표현되었다. 법의는 오른쪽 어깨를 드러내고 왼쪽 어깨에만 걸쳐 입고 있는데 왼쪽 어깨에서부터 층을 이루며 내려오는 옷 주름이 사실적이다. 수인은 오른손을 무릎 위에 올리고 손끝을 아래로 향하게 한 항마촉지인이나 손 모양이 파손되어 형태만 알 수 있다. 약단지를 들고 있는 왼손은 입체적으로 조각했으나 단순한 표현으로 투박해 보인다.

결가부좌를 한 다리의 폭은 비교적 좁아서 전체적으로 부자연스러우며 법의가 감싸고 있는 다리의 모습은 상체의 표현보다는 형식적이고 단순화된 모습이다. 배의 앞모양처럼 생긴[舟形擧身光] 광배는 두광(頭光)과 신광(身光)을 돋을새김한 선으로 구분되어 있다. 이 선을 경계로 밖에는 불꽃무늬 안에는 덩굴무늬를 돋을새김으로 장식하였다. 두광에는 정수리와 양 귀 옆에 3구의 화불이 조각되어 있다

[특징]

김천 직지사 석조약사여래좌상은 광배와 불상을 하나의 돌로 만들었다. 항마촉지인과 왼손에는 약단지를 들고 있어서 약사여래불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의의와 평가]

김천 직지사 석조약사여래좌상은 위축된 신체와 전반적으로 간략하게 표현된 세부 표현으로 보아 통일 신라 후반의 불상 양식을 잘 보여주고 있는 중요한 약사여래좌상이다.

[참고문헌]